검색창 닫기

언론보도 보도자료2022.04.05

CJ올리브네트웍스, 중·고등학생들에게 메타버스 방식 코딩 수업 제공한다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url복사
▲CJ SW창의캠프 오픈이노베이션에 참여하는 학생이 신규 개설된 메타버스 코딩 교육을 받는 모습

- 사회공헌 프로그램 CJ SW창의캠프, 코딩 전문 교육 기업 크레버스와 협업해 차별화된 커리큘럼 신규 개발
- 유니티 엔진 기반 교육 플랫폼으로 메타버스 코딩, 3D 게임만들기 등 신규 과정 개설 
- 기존 초등·중학생에서 고등학생까지 지원 대상 확대, 수준에 맞는 맞춤형 교육 제공
- 상반기 제주 8개 중·고등학교에서 운영, 하반기 강원 및 전라 지역까지 확대해 지역교육격차 해소에 기여

[CJ올리브네트웍스= 2022년 4월 6일(수)]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이사 차인혁)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 ‘CJ SW창의캠프’가 2022년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으로 고도화 된다. 

CJ SW창의캠프는 CJ올리브네트웍스 임직원들의 업무 전문성을 바탕으로 초등·중학교 학생들에게 SW 코딩교육을 지원하는 프로보노 활동으로 서울, 경기, 강원, 전라, 제주 등 지역을 확대해가며 교육격차 해소에 나서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SW창의캠프 오픈이노베이션'은 교육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 높은 교육 효과와 흥미를 제공하기 위해 융합사고력 교육 플랫폼 전문기업 크레버스와 협력, 에듀테크 트렌드를 반영한 체계적인 커리큘럼을 개발했다.

신규 과정인 ‘메타버스 코딩교육’은 3D유니티 엔진으로 구현한 인터렉티브 코딩 플랫폼인 코드얼라이브(codeAlive)를 이용하여 정규 교과과정과 연계한 수업으로 운영된다. 

학생들은 학습과 실습 환경이 하나로 통합된 플랫폼으로 물리적인 교보재 없이도 최신의 코딩 교육을 받을 수 있다. 기존 모니터 화면으로 해오던 텍스트코딩에서 벗어나 가상세계에서 캐릭터를 코딩으로 움직여보고 강사들과 실시간 소통을 통해 교육 효과를 높였다.

특히 파이썬 초급, 중급, AI 머신러닝,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학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범위의 커리큘럼으로 구성되 학생들의 수준에 맞는 맞춤형 교육이 가능하다. 

비교과과정인 ‘3D게임 메이커 교육’은 코드얼라이브의 플레이그라운드로 나만의3D게임을 만들어보는 실습 중심 교육이다. 미로를 탈출하거나 장애물을 피하는 3D 게임을 직접 개발해보며 흥미와 몰입도를 높이는 동시에 창의력 사고까지 키울 수 있다.

이 외에도 레고(LEGO)를 활용한 창의융합인재교육(STEAM)과 AI 머신러닝, AI 네이티브 과정 등 기존 CJ SW창의캠프 과정도 함께 제공해 다양한 디지털 교구를 활용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SW창의캠프 오픈이노베이션’은 기존 초등학교 및 중학교 학생 대상에서 고등학교 학생까지 범위가 확대된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상반기 제주노형중학교, 제주여자중학교, 애월중학교 중학생 등 제주지역 4개 중학교 100여명을 대상으로 총 15주 수업을 실시하며, 함덕고등학교, 서귀포고등학교, 중앙여자고등학교 등 고등학교 4곳에서는 온-오프라인 방식의 하이브리드형 'SW창의캠프 오픈이노베이션' 수업을 진행한다. 하반기에는 강원도, 전라도 지역으로 수혜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백재민 CJ올리브네트웍스 경영지원담당은 ”CJ SW창의캠프는 지난 2년간 코로나 상황에서도 비대면 디지털 교육으로 전환해 지역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며 ”교육효과를 높인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생들이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회사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