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닫기

언론보도 보도자료2021.11.23

CJ올리브네트웍스, ‘인간’ 중심의 5대 AI 윤리원칙 선포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url복사


 

- AI를 활용하여 고객에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인간 중심의 실천 기준’ 정립 

-인류의 행복을 위한 AI, 차별과 편향이 없는 AI, 설명 가능한 AI, 개인의 재산과 권리를 침해하지 않는 AI, AI산업 발전을 위한 지식 공유 등 인간 중심의 주요 내용 포함

-향후 사내 AI 윤리원칙 준수 프로세스 도입 및 임직원 교육 등 윤리 인식 제고 

 

[CJ올리브네트웍스=2021년 11월 23일(화)]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이사 차인혁)가 ‘인간’ 중심의 AI를 핵심개념으로 하는 ‘AI 윤리원칙’을 IT서비스 업계에서 처음으로 선포하고, 혁신적인 AI 서비스를 개발하고 보급하는데 구성원들이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가이드 라인을 제시했다. 

 

AI는 인간의 삶을 편안하고 풍족하게 만들어 주고 있지만 올해 초 AI 챗봇 이루다의 혐오 발언 논란과 일상속 딥페이크 범죄 등 AI 악용으로 인한 윤리 문제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이를 올바르게 사용하기 위한 윤리적 기준이 있어야 한다는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 

 

‘AI 윤리원칙’은 CJ올리브네트웍스가 AI를 활용해 고객에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또는 제공해야 할 때 구성원이 반드시 실천해야하는 기준이다.

 

이번에 선포한 5대 ‘AI 윤리원칙’의 주요 내용은 ▲인류의 행복을 이끄는 AI ▲다양성을 존중하고 사회적 편향이 없는 AI ▲고객에게 AI 기술을 정직하게 설명하고 선택권을 부여하는 신뢰관계 AI ▲개인의 자산과 권리를 침해하지 않는 AI ▲AI산업 발전을 위한 지식 공유 등을 포함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2018년부터 제조, 물류, 유통, 미디어 컨텐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AI기술을 개발하고 성공적인 디지털전환(DT)을 추진해 왔다. 

 

특히 AI Core 및 AI DT 연구소를 포함한 다양한 부서에서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AI 기술을 연구하고 상용화 하고 있다. 지난해 Mnet 프로그램 다시 한번에서 그룹 거북이 고(故) 터틀맨(임성훈)의 얼굴을 AI 기술 기반의 페이스에디팅 기술로 재현해 내며 감동의 무대를 선보였고, tvN 드라마 나빌레라, 예능 프로그램 불꽃미남에서도 미디어 AI 기술을 활용해 비용과 시간을 줄이고 콘텐츠의 품질을 높였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사내 AI 윤리원칙 준수를 위한 체계적인 프로세스를 도입하고, AI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확대하는 등 AI 윤리 인식 제고를 위한 프로그램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전창배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 이사장은 “최근 방송, 미디어 영역의 특수효과나 디지털휴먼 분야에 AI 기술 활용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에 맞춰 CJ올리브네트웍스가 발표한 AI 윤리원칙은 AI의 바람직한 개발과 적용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향후 AI 윤리원칙의 실제 운영 과정에서 축적된 노하우와 사례를 국내외 산업 생태계에 전파하고 확산할 수 있는 기회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종수 CJ올리브네트웍스 AI Core 연구소장은 “AI가 우리 삶에 좋은 영향을 주고 있지만 딥페이크, 자율주행 사고 등 AI가 주는 위험성도 함께 커지고 있어 기업이 지켜야할 가이드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번에 발표한 AI 윤리원칙에 의거하여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AI를 개발하고, 지식 공유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AI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