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네트웍스, 통합 라이브 플랫폼 ’라이브라떼’로 온택트 시장 공략

2020.09.10 보도자료

 

 


- 라이브커머스 및 라이브공연 기능이 결합된 통합 라이브 플랫폼 ‘라이브라떼’ 론칭
- 웹,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 연동 가능, 여러 플랫폼에서 동시 생방송 할 수 있어
- 클라우드 방식으로 방송 횟수에 따른 과금 체계 도입, 구축 및 유지 비용 부담 낮아 

[CJ올리브네트웍스=2020년9월 10일(목)]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 차인혁)가 라이브커머스 및 라이브공연 기능이 결합된 통합 플랫폼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며 온택트 
시장 공략에 나선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기업, 학교 뿐 아니라 쇼핑이나 문화 등 모든 일상 생활에 비대면 트렌드가 확산되는 가운데, 라이브커머스와 라이브공연 플랫폼을 결합한 크로스오버 형태의 신개념 라이브 플랫폼 ‘라이브라떼(Live Latte)’를 출시했다.

일반적으로 기업이 라이브커머스 시장에 진출하려면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입해 자체 플랫폼을 구축해야 하기 때문에 외부 플랫폼을 활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외부 플랫폼을 사용하면 회원 정보나 로그인 연계 등 자체 플랫폼에 최적화하는데 어려움이 따른다.  

CJ 올리브네트웍스의 통합 라이브 플랫폼 ‘라이브라떼’는 다년간의 미디어 분야에서 쌓인 IT역량을 결합해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플랫폼에서 모두 연동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웹사이트, 모바일 앱/웹, SNS 등 자체 플랫폼은 물론 멀티 플랫폼에서의 동시 생방송도 가능해 고객 유입 효과를 늘릴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또 방송 횟수에 따라 비용을 지불하는 클라우드 방식을 적용하여 기업의 부담을 낮췄고, 순간 트래픽 폭주나 인프라 역량 등 기술적인 역량을 보유하고 있지 않아도 
편리하게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올리브영의 ‘올라이브’와 CJ ONE ‘원라이브’ 등 그룹 내 라이브커머스 방송을 성공적으로 지원하며 플랫폼 운영 역량과 솔루션 기술 검증을 마쳤다. 


▲ 가족 뮤지컬 신비아파트 시즌3, 온택트라이브 중계 모습

지난달에는 가족 뮤지컬 신비아파트 시즌3의 일부 공연을 관중 없이 생중계하는 온택트 라이브를 제공한 바 있다. 신비아파트 뮤지컬 온택트 라이브는 고품질 스트리밍 
기술을 통한 현장의 생생한 무대를 모바일로 전송해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즐길 수 있도록 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의 라이브공연 서비스는 디지털저작권관리(DRM)를 적용하여 콘텐츠 보호가 가능하고, 대용량 채팅 및 퀴즈 등 인터렉션 기술로 사용자간 실시간 
소통을 지원해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한다.

특히 케이팝 가수들의 글로벌 공연을 위해 다수의 동시 접속이 가능한 시스템 아키텍처를 설계했고, 라이브공연의 특성을 고려하여 중앙에서 플레이어 화면 UI를 실시간 
컨트롤 할 수 있도록 관리자 운영 소프트웨어 기능을 강화했다.

공연계 역시 온·오프라인 공연 병행 등 변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라이브라떼’로 라이브공연은 물론 굿즈 판매와 같은 커머스 연계 및 팬들과 실시간 대화 등이 가능해 공연 그 이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 DT기획팀 박성우 부장은 “언택트가 뉴노멀 시대의 트렌드가 되면서 영상 및 AI 데이터 중심의 비대면 마케팅을 강화해야 한다”며 “라이브라떼는 자체 플랫폼 내 연동이 쉽고 고객 니즈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포스트 코로나의 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통합 라이브 플랫폼 라이브라떼의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livelatt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서울시와 함께 지역 농가의 상품을 판매하는 라이브 방송 모습

한편, CJ올리브네트웍스는 서울시와 손잡고 라이브라떼 베타 버전을 통해 지역 농가의 제철 농산물을 판매하는 라이브 방송에 나선 바 있다. 8월 한달 간 매주 1회씩 ‘상생상회 기획전’을 진행하여 복숭아, 자두, 청귤, 간식박스 등을 판매했으며 민관이 협력해 지역 농가와 소비자가 서로 상생할 수 있도록 지원한 사례로 큰 호응을 얻었다. (끝)